여름 휴가엔 역시 에어컨을 틀어 놓고 집에서 게임하는게 최고 입니다. 집 밖은 위험 하니까요 ! 세상에 대한 모험은 겨울철에 하는 것이 몸에 좋다고 살면서 깨달았습니다. 모두 여름엔 시원한 집 안에서 즐거운 게임을하면서 지내 보시는게 어떨까요?

 모두 무료 공개 해서 모으고 있는 게임이 벌써 많이 쌓여서 일단 설치 해 보고 있긴 합니다만, 에디스 핀치의 유산이 끝났으니 다음 여운을 남기는 Last da of June 을 해 볼까, 아니면 잔혹한 선택의 This war of mine 을 해야 할까, 아니면 간만에 다시 조이패드를 손에 쥐고 MoonLighter 를 해야 할까... 설치 하면서 고민되는 순간 입니다.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