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5G 표준 마크들

 2019년이 된지 얼마 되지 않아 통신업계에 찾아온 많은 변화가 있었다면 바로 5G 라는 되도 않은 이상한 헛소리를 마케팅으로 밀고 나가는 통신업체들의 만행이 아닌가 합니다. 특히 5G 가 되면 무슨 모든 스마트폰이 마법이라도 부릴것 마냥 온갖 요상무쌍스러운 TV CF 들을 보면 마치 5G 는 LTE 를 넘어 서는 다른세상의 통신인 마냥 떠들어 대고들 있다는 것 입니다.

LTE 부터 잘 되고 부터가 순서가 아닌가?

 그런데 그 마법같은 5G 를 말하기 전에 우리 주변에 4G 즉 LTE 는 제대로들 되고 있나를 먼저 봐야 하지 않을까요 ? 먼저 요즘 크게 화두가 되는 KT 의 LTE 와 LG U+ 의 속도를 같은 위치에서 측정한 것을 보면 그 차이가 거의 5배에 달합니다. 특히나 KT 의 경우는 안그래도 말이 많은 상테인데 혼잡한 장소에선 Downstream 속도가 25Mbps 도 안나오는 경우가 허다 하다는 점 입니다. 게다가 놀라운 30ms 가 넘는 ping 속도는 덤 입니다.

 

같은 위치에서 측정한 속도 차이, KT 현실임?

 예를 들어 국내 IT관련 커뮤니티 clien 의 KT 사용자들의 일부 성토를 보면 정말 엄청난 경험들을 볼 수 있습니다, 보통 30Mbps 안나오는건 기본이거니와, Netflix 를 볼 수 있는 최소 조건은 물론 1Mbps 도 안나오는 2G 때 속도를 보는 듯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출처 이미지들 : Clien 모두의 공원

 심지어 일부 사용자들은 이 속도가 5G 쓰는 중 속도가 너무 느려 LTE 로 쓰는데도 이런다는 걸 보면 과연 5G 는 대체 누구를 위한 것일까? 라는 의문이 듭니다. LTE 다음이라는 5G 를 논 하기 전에 LTE 부터 속도가 잘 나오고 나서 다음을 논해야 하는게 순서가 아니냐는 것 입니다.

정체된 기술

 기술의 발전은 과거와 달리 이제 눈에 띄는 달라짐 없이 발전 하는 정체기에 접어 들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자주 접하게 되는 PC 나 스마트폰 등 사실 2,3 년 전에 쓰던 제품들이 최신제품과 다른 것은 소프트웨어 발전이나, 달라진 디자인, 세로로 점점 더 길어지는 화면등 이겠습니다. 하지만 이런 면이 아닌 실제 스마트폰이 처리하는 속도, 인터넷으로 내려 받는 속도등은 과연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

 3G 에서 HSPA+ (미국에서는 4G) 는 이론상 168Mbps 를 낼 수 있었습니다만, 실제 이런 속도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 했을 겁니다. LTE 는 100Mbps 에서 시작해서 점점 더 발전하여 LTE-A  에서는 1Gbps 까지 가능해 졌습니다. 하지만 일부 통신사는 30Mbps 를 넘기는 것도 어려운것이 현실이며, 빠르다는 통신사에서는 150Mbps 가 거의 최고의 속도라는 것이 현실 입니다.

마케팅 정체

 이론상 1Gbps, 현실은 빨라야 150Mbps, 그 괴리감은 나이지지 못하고 스마트폰 기술은 그다지 발전이 눈에 보이지 않고, 뭔가를 비싼값에 팔아 먹으며 부귀영화를 누리던 대한민국 통신사들에겐 그 과거의 기억을 되돌리기 위해 뭔가 돌파구가 필요한 떄가 되었습니다. 사실 지금 깔아 놓은 망을 좀더 정비하고 개선해서 원래 이론상 속도 반 정도만 나도록 해 줘도 감사할 판국에 사실 그런 시설투자를 할 마음이 전혀 없는 속내를 감추고 사람들을 현혹해서 실제는 더 좋아진거 없이 좀 더 많은 이익을 내고 싶은 검은 속내를 현실화 하기에 좋았던 것이 아마 바로 이 5G 라는 이름 이었을 겁니다.

결국 손해는 소비자에게

 5G 드립이나 치며 가장 저조한 성능에 형편없는 서비스, 국민들의 강제적 채권으로 성장 해 놓고 이젠 국영기업도 아닌주제에 공무원 마인드로 21세기를 좀먹으며 국민들 주머니나 뒤져먹고 있는 어느 기업에서는 뭘 준비 한지 모르겠는 5G 덕분에 기존의 느려터진 LTE 마저 더욱 더 엉망으로 서비스 한 걸 시인하면서도 이런 발표를 했습니다.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417&aid=0000401621

웃긴건 보상 안한다는 글에 쓰인 이미지도 제가 집에서 측정한 속도 보다 매우 빠르다는 점 입니다만, 아무튼 저 기업은 HSPA+ 보다 대체 뭐가 더 좋은건지 모를 수준의 서비스를 가지고 5G를 팔아 먹겠다는 겁니다. 과거 3G 에서 LTE 넘어 올떄 통신사들은 LTE 폰에 3G 요금제 적용을 막아 왔습니다. ( 실제 LTE 모델은 3G 를 당연히 쓸 수 있습니다. 심지어 5G 도 LTE 및 3G 까지 전혀 문제 없이 사용 가능 합니다 ) 만 이번에도 역시 뭘 제대로 나오는지도 모를 5G modem 을 달아 놓고 엄청난 가격으로 5G 서비스를 팔아 먹겠다는 돈에 눈이 먼 소리만 하고 있습니다.

현재 각 통신사 5G 요금제들을 보면 제일 싼 가격이 5만원선들 입니다만, 여기에 QoS 걸리는건 U+ 뿐 이긴 한데, 이 QoS 수준이 있으나 마나한 1Mbps 입니다. 1Mbps 면 이론상 속도로 계산을 해도 초당 125KByte 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인데, 왠만한 이미지가 포함된 웹페이지 하나 읽어 오려면 1초가 아니라 최소 4~8초를 기다려야 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쓸 수 있는 속도가 아니란 의미 입니다. 그럼에도 만약 5만원에 5G 를 굳이 쓴다면 U+ 가 가장 좋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만 과연 이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 걸까요 ?

결국 놀아나는건 소비자

 지금 LTE 들이 이론상 속도대로 최소 100Mbps 막 나와주고, LTE-A 가능한 모뎀을 단 스마트폰들은 이런 속도를 어느 폰이나 누릴 수 있는 상태에서 5G 라는 다음세대의 통신망이 찾아 왔다면 누구나 공감을 할 수 있었을 겁니다만, 지금 LTE 를 쓰는건지 HSPA+ 를 쓰는건지 모르겠는 통신수준을 보여주고 있으면서 무슨 5G 달고 나오는 제품을 비싼 값에 요금과 스마트폰 팔아 먹겠다고 마케팅을 하고 있는 것은 그저 '호구들아 어서 걸려 보렴' 이라고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란 점 입니다.

 5G라곱시고 TV 에 CF 나오는걸 보면 5G 된다고 스마트폰 기능이 많아 진다는 것은 고옥탄가 휘발유를 넣은 차량이 보통 차량이 아니라 고성능 스포츠카인 경우와 같은 것 입니다. 5G망을 돌리려면 그만큼 modem 이나 AP성능등이 더 좋아야 한다는 말이고, 당연 이런 이유 때문에 더 많은 기능이 스마트폰에 탑대 되어 있을 뿐 - 이것이 5G 통신망의 성능을 의미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 입니다. 300Km/h 를 달릴 수 있는 차가 대한민국 8차선 고속도로에서 아무리 달려 봐야 120Km/h 달리면 뒤에 경찰차 따라 오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이름만 5G 인 통신망에 20Gbps 나 받을 수 있는 modem 을 달고 있어 봐야 회선에서 1Gbps 나 겨우 줄까 말까 한 상황에서 이를 빠르다고 하는게 과연 정상이겠냐는 말 입니다.

 더이상 호구같은 소비자들 등쳐 먹을게 없어지는 환경에서 새로운 호구를 만들기에 "5G" 라는 마법같은 단어가 등장하니 각 통신사들은 얼마나 즐거웠을까? 란 상상을 해 보면 씁쓸한 웃음이 지어집니다. 그 5G 란 마법의 단어를 팔아 먹기 전에 지금 서비스 하고 있는 LTE 나 제대로 속도 나오게 한 다음 팔아 먹는게 상도덕이 아닐까요? 어디 정치인 아들 딸이나 힘들게 경쟁하며 노력하는 입사자들 대신 앉혀 가며 눈먼돈 낭비하라고 만든 회사가 아닐 겁니다. 여전히 비싼 LTE 망 사용비에 기본료를 받아 가고 있다는 말은 그걸로 LTE 망 유지보수 부터 잘 하겠다는 암묵적인 약속으로 소비자가 내고 있는 것임을 먼저 상기하고 상도덕을 지킬 마음을 가져야 하는 것이라는 것 입니다.

그래서 5G?

 터지지도 않는 무전기를 마치 5G 로 제공하고 있는 듯 이국종 교수님 얼굴을 빌려 CF 를 찍는 병맛질은 그만들 하고, LTE 속도나 어느정도 나올때 5G 장사질을 하겠다는 마인드를 가지지 않고서는 그런 제품은 소비자 부터 쓰지 말아야 한다 보입니다. 이론상 속도 10%나 겨우 내는 현실에서 무슨 5G 인가요?

 현명한 소비자라면 지금 쓰는 통신사 LTE 성능이 제대로 나오고, 이게 내 생활에 모자람을 가져다 준다! 라고 느껴질 떄 LTE 가 아닌 5G 를 써 볼 떄가 되었다고 느끼고 옮겨 가는 것이 현명하다 봅니다. 사실 대부분 사용자들이 자신이 쓰는 대부분 LTE 요금제 데이터를 여러 이유로 다 소모도 못하고 한달을 넘기는 경우가 허다할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5G 라고 달라질까요? 아닙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라는 옛말 처럼 지금 LTE 서비스 하는 품질이 곧 5G 의 품질이 될 것이며, 이는 과거 3G 망을 확보하지 못했던 U+ 와는 전혀 다른 경우의 수가 될 것입니다.

 지금 쓰시는 통신사 LTE 가 만족스럽지 않다면 5G 또한 그러할 것입니다. 적당히 저렴히 LTE 서비스를 싸게 쓸 수 있는 방법을 찾아 활용하는 것을 우선으로 하시되, 추 후 5G 라 불리는 것들이 지금의 LTE 만큼 저렴 해 지고, 10만원에 사는 스마트폰에도 5G modem 이 달려 나오는 그때가 되어 사용을 해 본다 한들 전혀 늦지 않을 것 입니다.

 지금 잘 나오는 LTE-A 망 속도가 실제 이론상 속도 10% 에 해당하는 것임을 잊지 않고 미래를 길게 내다 보는 현명한 소비자들이 되셨으면 합니다. 즉, 통신사의 '걸려라 호구들아 !' 라는 낚시질에 걸리지 말아야 겠습니다.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