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에 가산동에 옷을 사로 갈 일이 있어서 저녁으로 아구찜을 먹게 되었었습니다.
사실 이것이 제 생애 두번째 아구찜 이었는데요 -_-;;
아구 자체의 살이 다른 생선과는 달리 좀 쫀득한 것이 있고, 양념과 어울어진 콩나물의 맛이 좋아서 급 끌리게 된 요리이기도 합니다. 같이 간 분의 말씀으로는 ... "잘하는 그곳에 비하면 이건 맛도 아니다 ..." 였습니다.
제 미각은 싸구려 인지도 .. OTL
小자를 시켜서 먹었는데 꽤 양이 많았습니다.
물론 저나 함께 간 분 모두 먹는 양이 적어서 많이 남긴 편 이었습니다.
함께 나왔던 반찬들 입니다.
엄청 다양한 종류가 나온 것 은 아닙니다만 사실 이것도 많긴 했죠 ^^;
마지막으로 뽁은 밥 입니다.
이것도 반을 남겼습니다만 ... 맛은 좋았습니다.
요즘 매운걸 먹으면 다량의 땀이 얼굴에서 배출되고 장의 고통이 다음날 시작되는 특수효과로 인해 자주 먹는 것은 꺼리는 편 입니다만 역시 한국인은 매운 음식이 제맛 이라는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ㅁ+b
다만 ...
먹고 나서의 고통을 감안 할 만큼 맛이 좋아야 겠죠!
그리고 .. 마지막의 알밥은 그분 조차 맛있다고 인정한 것이었으니 성공적인 마무리 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

지친상태로 들렸던 곳이라 간판이나 상호가 떠오르지는 않습니다만 ..
다음에 찾게 되었을때 카메라가 있다면 소개나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