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를 다녀오면서 커피 없이는 삶을 살아 가기 어려워 하는 중독자에게 선물을 하사하신 것이 있어 이번에 이 나름 유명하다는 커피를 맛 보게 되었습니다. 이거 외에도 다양한 커피를 받은 것이 있는데, 일단이 이 커피부터 시작을 해 보고자 합니다.



 이걸 살 떄엔 그냥 "인스턴트 커피" 라고 엄청 저렴한 가격 이었다고 전해 들었는데, 일단 포장부터 싸 보이는 비주얼은 아닙니다. 개별 봉지에 꽤 많은 양이 담겨 있어서 제가 좋아하는 큰 컵에 마시기 딱 좋아 보였습니다.



 그리고 커피에 적힌 냐용을 보고 안 것 - 이거슨 그라운드 커피 ( 커피 원두를 갈은 것 ) 입니다. 동결 분사 건조 등을 하는 우리나라에서 쉽게 마실 수 있는 맛이 변형된 그런 커피가 아니라 그냥 가루 커피라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추측을 검증하기 위한 작업 -



 가루커피 맞습니다. 갈아 넣어 져 있으니 가루커피는 맞습니다. 그런데, 이 커피는 동결 분사 건조 등을 하는 그런 커피가 아니라 커피 자체를 갈아서 분명 뜨거운 물을 부으면 가루가 남을 비주얼 이더군요. 그래서 물을 부어 보았습니다.


 역시나 커피가루가 둥둥 떠 다니면서 미량의 기름막도 함꼐 보입니다. 그냥 커피 입니다. 맛도 좋습니다. 이게 단순 우리나라에서 보던 그 인스턴트라고 하면 우리나라에 파는 그런 커피들은 다 자격이 없다고 봐야죠.



 또다른 특징이라고 하면, 당연하지만 커피가루가 컵 바닥면에 침전된다는 것 입니다. 오호 .... 만날 갈아 마시다 지치면 한번씩 마시면 또다른 커피의 맛을 그대로 느끼면서 (아마 귀차니즘?) 즐기는데 있어서는 차고 넘치는 맛이 아닌가 합니다.

 덤으로 제가 사는 동네에서도 이 커피를 팔면 좋겠습니다. 외국인용 마트가 있던데 거기에 있으려나 모르겠군요.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