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에서 이 나라에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어느 사람에 대해 표지로 나올 만큼 이슈가 되자, 이를 어느 한 소설을 전문으로 하는 신문사는 이를 마치 '타임지도 알아봐 주는 대통령감이 아니더냐' 라는 식으로 글을 올리고, 이를 추종하는 댓글 역시 가장 위에 올랐다.


해당 기사 표지 원본 : http://www.time.com/time/covers/asia/0,16641,20121217,00.html


 하지만 이런 반응에 정작 글을 썻던 기자는 왜곡적인 이 사실에 분노 하여, 결국 기사를 아래와 같이 좀 더 명확한 표현으로 바꿔 버렸다. 즉, 정치적인 의미에서 'Strongman' 이 가지는 의미가 바로 'Dictator' 라고 우매한 사람들에게 친절히 알려 준 꼴이 되어 버렸다. (해당 글 : http://www.time.com/time/magazine/article/0,9171,2130969,00.html)



저자가 다른 사람이 아니냐? 라고 묻고 싶다면 그냥 기사에 저자가 누군질 보고 의문을 가져라.



 이 사진에 나오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던 간에, 서방국에서 '독재자'에 가지는 시선과 편견을 알 수 있는 것은 이 다음에 올라온 긴 글에서 알 수 있다. (파란 번역글은 제가 직접 한 것입니다. 원문을 먼저 확인 하시기 바랍니다)

South Korea: One of the World’s Great Success Stories Heads to the Polls

대한민국: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투표를 향한 이야기

위 글에서 몇가지 추려 본다음 이런 글들이 있다.

What about gender? The front runner in this election, Park Geun-hye, is calling for ‘a women’s revolution’ should she win.

I don’t think [her candidacy] is a revolution. She has a very specific political brand that really comes from the Park name, from her father. 

It is not like she is a woman who has come from nowhere and by purely her own virtue has become a front runner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ose who vote for her will mostly be those who can remember her father and liked him. So I don’t see this as being a great watershed moment for women.

왜 성별일까? 선거의 주자로서 박근혜는 '여성 혁명'으로 이길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그 후보가 혁명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그녀의 특정한 정치적 이름인 아버지의 '박' 이란 이름을 가졌기 때문이다.이건 그녀가 진정 순수한 미덕의 대통령 여성후보로서 주자가 아니다. 그녀에게 투표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그녀의 아버지를 기억하는 사람들이기에 그녀를 좋아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것이 여성을 위한 것으로 보여지지 않는 것이다.  


... 그리고 이 기자에 링크된 박근혜란 인물은 다음으로 묘사 되고 있다.

History's child


역사속의 아이로 묘사되는 이유가 뭘까?

왜 Strongman's daughter 에서 Dictator's daughter 로까지 직접적인 표현방법으로 까지 바뀌어 가며 독재의 아이콘으로 TIME 지에서 계속 논의 되고 있을까?


아직도 Strongman 이 뭔지 모르겠다면 TIME 에서 Strongman 을 어떤 인물들에게 사용하는지 그냥 검색만 해 보자.

http://search.time.com/results.html?Ntt=strongman&x=0&y=0


또한 위키피디아에서 정의하는 정치적인 의미에서의 strongman이 뭔지도 한번씩 읽어 보자.

http://en.wikipedia.org/wiki/Strongman_(politics) 


왜 외신에서 그녀를 이렇게 표현하는지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단지 일개 타임지 기자가 쓴 글일 뿐이라고 하면, 이 기자 외엔 우리나라를 언급하는 기자도 없다는 사실도 불편한 진실이 될듯 하다. 물론 우리나라 보다 위성 쏜다고 하는 북한과, 중국에서 가장 섹시한 인물로 김정은이 뽑혔다는 참으로 웃기지도 않는 기사가 더 많다.


대통령을 누굴 지지할지는 민주주의인 만큼 각자 자신들의 결정에 따르는 것이 맞다.

선택은 본인이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선택은 반드시 올바른 곳으로 향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물론 그 올바른 곳이란 선택 조차도 결정은 본인이 하는 것이고.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
  • Favicon of https://coreanews.tistory.com BlogIcon 딴죽걸이
    2012.12.08 00:06 신고

    대통령 가카의 훌륭하신 정책 덕분에

    채소 가격이 이례적인 폭등을 할때

    sbs 지상파 뉴스에서 일본도 비싸다고 구라를 쳤죠

    일본사는 한인들이 그다음날 바로 반발

    어디서 개구라 까냐 일본싸다 ㅋㅋㅋ

    해외 기사를 오역번역해서 지맘대로 공급하는게..일상인 나라죠

    • Favicon of https://rageworx.pe.kr BlogIcon 견족자K rageworx
      2012.12.08 00:31 신고

      이번정권 덕분에 참된 시야를 가지게 되서 어찌 보면 고맙기도 합니다.
      가카가 없었으면 이런 멋진 시야를 어찌 가졌을까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coreanews.tistory.com BlogIcon 딴죽걸이
    2012.12.08 08:48 신고

    시기적인 문제도 있었지만

    인터넷의 활발한 보급과 스마트 폰 보급과 sns 폭발이 큰 기여를 했지만

    가카의 훌륭하신 치세를 보면..

    아 병신 삽질하는구나 ..ㅋ

    뻔히 보이는 정부 시책의 결과들..왜 저리 하지?

    이게 멀리 보는게 아니라 조금만 생각해봐도 이거 조때는 거구나

    독일 운하 연구 학자들이 한국날라와서 제발하지마라 너거 망한다

    돈많은 독일도 돈이 너무 많이 들어 100년전에 독일주에서 제일 부자였던 주가

    결국 망했는데... 지금도 유지비도 많이들고 새로 원래 되로 돌리는데도

    엄청난 금액이 지불되고 또 그대로 놔둘순 없고..

    독일은 그때 한참 전쟁중이라 어쩔수 없이 운하를 파야 했던거고..

    비유가 맞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환경을 떠나

    4대강 덕분에 강변 땅이 농사 짓기 가장좋은데 ..햇볕이 한겨울에도 잘들고..

    물의 수급이 아주 쉬워서.. 모래땅은 토질도 좋은편이라 물빠짐도 좋구..

    덕분에 땅이 분명 이전땅보다 반도 소출이 안나오는 땅이

    최소 1.5배 올랐습니다. 물론... 걸어서 갈수있는 거리가

    차로 한시간은 가야하고 그나마도 없는 경우 허다 하고...

    그렇지요 가카있으니 관심가지게 됐는데..잘생각해보면 개판 만들어놨다는거죠..

    • Favicon of https://rageworx.pe.kr BlogIcon 견족자K rageworx
      2012.12.10 11:07 신고

      국민들의 눈과 귀가 되어 줘야 할 언론이 이미 특정 당 개인 언론이 된 이후로 이리 저리 사람들으 눈과 귀를 덮어 왔죠.
      이젠 이런 일들이 더이상 안 벌어 지길 바랄 뿐 입니다.